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왜목일출

테마관광

본문 시작

왜목일출
왜목일출
주소 충청남도 당진시 석문면 왜목길 15-5 왜목마을
문의

마을의 이름 '왜목'은 마을의 지형이 바다로 왜가리 목처럼 가늘고 길게 뻗어나갔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이름에서 상상할 수 있듯이 특이한 지형 때문에 해 뜰 무렵 마을 동쪽 바다를 바라보면 서해바다의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소개

서해바다 일출의 명소 당진 왜목마을

왜목마을은 충남 당진시 서해의 최북단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이다. 마을의 이름 ‘왜목’은 마을의 지형이 바다로 왜가리 목처럼 가늘고 길게 뻗어나갔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마을이름에서 상상할 수 있듯이 이 마을은 지형적으로 바다를 동서로 양분하면서 당진시의 최북단 서해바다로 가늘고 길게 뻗어나간 특이한 지형을 하고 있다. 이와 같은 지리적 특성 때문에 해 뜰 무렵 마을의 바닷가에서 동쪽을 바라보면 서해바다의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자연이 빚어낸 일출의 장관

왜목마을에서 바다건너 동남쪽 3km 전방. 바다에 면하여 우뚝 솟은 노적봉과 장고항 언덕사이 붓을 거꾸로 꽂아 놓은 듯 문필봉 같이 서있는 바위가 눈길을 끈다. 오래전 왜목마을에서 바다너머로 관망되는 이 바위는 자연의 비경을 찾아다니는 사진작가들의 눈길을 끌었고, 사진작가의 눈에 비춰진 바위의 비경이 작가들 사이 입소문이 나면서 출사처로 각광을 받기 시작했다.

사진작가의 눈을 통해 알려진 감동스런 한 컷은 일출 무렵의 사진 한 장. 서해바다에 떠오르는 일출도 일츨이거니와 하늘을 찌를 듯 서있는 바위 위로 솟아오르는 붉은 태양이 담긴 이 사진은 자연의 신비와 오묘함이 그대로 담겨 세인의 관심을 불러 모았다. 남아선호사상이 유별난 우리나라의 손 귀한 집안사람들은 남근바위라 믿고 해 뜰 무렵 이곳을 찾아와 바위를 바라보며 아들 낳기를 기원했다는 속설 또한 오늘에 전하고 있다.

이 바위가 남근바위라고 알려진 유래를 보면 왜목마을 사람들의 가족력과 무관하지 않다. 마을을 통틀어 예닐곱 가구에 불과하고, 자동차 길도 닿지 않는 오지 갯마을 이었던 시절. 아들 일곱에 딸 하나라 할 정도로 마을에 딸 가진 집이 귀했다. 그 이유는 마을에 양기가 세서 그렇다 하고 그 연원을 남근바위에서 찾는다는 속설이다.

속설은 고렇고, 언제부터인가 이 바위는 ‘촛대바위’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고 당진 서해바다 촛대바위의 일출은 당진구경 중 하나로 한국의 명승이 되었다. 아침해가 촛대바위에 걸리는 시기는 2월과 10월이다. 7~8월은 노적봉과 국화도 사이 바다로 뜨는 해를 볼 수 있다. 왜목마을의 일출은 일년 중 하지와 동지를 기준으로 해 뜨는 위치가 달라 장고항과 국화도 사이로 유동적이다.


tour


1.바다쪽으로 솟아오른 봉우리가 노적봉이다. 노적봉은 왜목마을 앞바다에 있는 국화도에 들어갈 사람이 있으면 국화도의 배를 부르기 위해 낮에 연기를 피워서 신호를 보내는 봉수대 역할을 하기도 했다.

2.노적봉과 장고항 언덕 사이에 솟아 오른 바위가 촛대바위다. 마을사람들은 더러 남근바위라 부르기도 한다. 2월이나 10월이 촛대바위 일출을 볼 수 있는 적기이다.

3.해뜰무렵 왜목의 갯가 풍경이다. 오래전부터 그랬듯이 마을사람들은 물때를 맞춰서 굴채취에 나선다. 



대규모 간척지로 변모한 왜목마을의 서쪽 그리고 석문산 일몰

1984년 대호방조제 준공 이후 왜목마을의 서쪽 일대가 육지로 변하면서 동쪽 바다와 함께 서쪽에서 마을을 감쌌던 바다는 사라졌다. 왜목마을을 포함하고 있는 당진시 석문면 교로리에서부터 교로리와 같은 면에 속한 섬 도비도. 그리고 서산 대산항까지 총연장 7,8km의 대호방조제 공사가 준공됨으로써 왜목이라는 마을 이름의 유래가 된 옛 지형을 가늠키 어려울정도로 바다 대신 농토가 풍요롭게 펼쳐져 있다.

해발 70m 가량의 왜목마을 뒷산인 석문산 정상에 오르면 왜목마을 서쪽에 바다대신 광활하게 펼쳐진 대호간척지가 한눈에 바라다 보인다. 이곳에서 뒤를 돌아보면 왜목의 푸른바다가 거짓말처럼 펼쳐지는 풍광과 마주할 수 있다. 이처럼 대호간척지와 왜목의 서해바다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석문산 정상은 일몰을 볼 수 있는 왜목마을의 또 다른 명소로 왜목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왜목마을에서 석문산 정상을 가자면 왜목마을 해양경비초소 옆으로 난 탐방로를 따라 10분 정도 오르면 정상에 이른다.



tour


1.석문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대호간척지의 일몰. 간척지를 배경으로 지나는 철탑은 당진화력발전소의 송전선이다.

2.석문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왜목마을 앞바다. 왼쪽에 보이는 섬이 국화도다. 국화도는 경기도 화성시에 속한 섬이다.

3.해질무렵 일몰을 보기위해 석문산 전망대로 향하는 관광객들이다. 왜목마을 해안 경비초소 앞마당으로 들어서면 석문산 전망대까지 이어지는 탐방로가 잘 닦여 있다.

4.왜목마을 방파제에서 바라본 석문산 전경이다. 해안 쪽으로 깍아지른 절벽이 인상깊은 산이다. 오른쪽으로 당진화력발전소가 보인다. 



신선한 굴 입맛 당기는 갯마을 왜목

왜목마을은 방조제공사 전만 하더라도 농사지을 땅이 없어서 갯가에서 나는 해산물에 목숨을 의지하며 살던 갯마을 사람들의 것이었다. 마을을 통 털어봐야 예닐곱 가구가 전부였던 이 마을 사람들은 어장을 꾸릴만한 큰 배도 없어서 어부로서의 생업도 이어가지 못했다. 마을사람들이 믿고 의지할 곳은 오로지 마을 앞바다. 이곳에 물이 빠지면 지천으로 드러나는 자잘한 갯바위는 겨울철 마을사람들의 유일한 소득원이었다.

크고 작은 갯바위가 지천으로 널려 있는 이 마을 앞바다는 자연산 굴의 서식지로, 아이 주먹 만 한 크기의 굴. 일명 석화로 불리는 굴을 따다 장에 내다팔기도 하고 농사짓는 이웃마을에 가서 곡식과 바꿔먹기도 하면서 생계를 꾸려 나갔다.

세월은 흘러 어려운 시절 다 지나고 먹을거리 걱정 하지 않아도 되는 호시절인 지금이지만, 물때를 기다려 굴 따러 갯가로 나오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평생을 갯일하면서 살아 온 몇몇의 마을 노인들. 한나절 허리 펼 새 없이 굴따기에 여념이 없는가 싶더니 관광객이 다니는 길목에 자리 잡고 앉아 갓 따낸 굴 펼쳐놓고 초고추장에 굴 한 접시로 별미를 내놓는다.

할아버지가 등짐 진 자루속의 굴은 씨알 굵은 자연산 굴. 상품 중의 상품이다. 이 굴은 장에 내다 팔 것도 없이 왜목마을 식당에서 고급안주로 나가거나 별미로 만들어 파는 굴밥의 주재료가 된다. 마을 앞바다에서 갓 채취한 신선한 자연산 굴맛은 왜목마을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별미. 어떻게 먹어도 입에 달라붙는다.


tour


1.갯바위에 달라붙은 자연산 굴을 채취하는 주민. 평생을 갯마을에서 살아 온 할머니는 생계를 위한 갯일보다 소일거리와 용돈벌이를 위한 갯일을 하며 노년을 보내고 있다.

2.갯일을 마치고 채취한 굴을 손질하는 주민들. 옛날이나 지금이나 주민들의 삶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마을은 팬션과 숙박업소, 식당 등이 들어선 관광지로 변모하여 대조적 풍경이다.

3.아침 한나절 캔 굴 한 자루를 지고가는 왜목 주민. 아이 주먹 만 한 크기의 굴은 석화구이로 먹거나 굴밥의 식재료, 생 안주 등으로 쓰인다.

4.왜목해안의 방파제에 자리 잡고 생굴을 팔고 있는 주민들. 초장을 찍어먹는 굴 맛이 일품이다. 


아름다운 왜목해변

모래사장과 갯바위 너덜지대가 혼재되어 있는 왜목마을 해변은 국화도가 마을 앞바다를 수놓고 있어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수평선만 빤히 보이는 망망대해보다는 심심치 않게 즐기는 눈맛. 왜목마을의 해변에서 낭만 속으로 빠져드는 시간은 그래서 더욱 풍요롭다. 더욱이 관광객들이 해안선 따라 맨발로 안전하게 산책을 할 수 있도록 조성해놓은 수변데크를 이용하면 아름다운 해변을 거닐며 여유 있는 시간을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tour


1.왜목해변의 평화로운 오후 풍경

2.왜목의 선착장이다. 바다구경을 나온 관광객들이 꼭 들르는 필수코스인 이곳은 선상회집이 있어서 바다 위 색다른 분위기에서 신선한 회를 즐길 수 있다.

3.일몰 직후 왜목의 야경이다. 돗단배를 연상시키는 수변데크의 가로등이 왜목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4.석문산 정상에서 바라 본 왜목의 해안. 

이용안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출, 일몰, 월출 광경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왜목마을은 장고항 용무치부터 경기도 화성시 국화도를 사이에 두고 시기별로 위치가 바뀌면서 일출과 월출이 이루어지고 있다. 일몰은 당진시 석문면 대난지섬와 소난지섬 사이의 비경도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교통안내

[서울, 경기, 천안에서]
천안 나들목( 경부 고속도로) ⇒ 아산(39번국도) ⇒ 삽교호관광지(38번국도) ⇒ 송악 나들목(서해안고속도로 밑) ⇒ 부곡.고대국가공단(동부제강) ⇒ 현대제철 ⇒ 석문방조제⇒ 왜목마을, 대호방조제
[서해고속도로 이용시 ]
ㆍ송악나들목 ⇒ 부곡.고대국가공단(동부제철) ⇒ 현대제철 ⇒ 석문방조제⇒ 왜목마을, 대호방조제
ㆍ당진 나들목 ⇒ 당진(탑동4거리) ⇒ 고대면 ⇒ 석문면(삼봉) ⇒ 왜목마을, 대호방조제
[예산방면에서 ]
예산 ⇒ 합덕 ⇒ 순성(지방도615호) ⇒ 당진(탑동4거리) ⇒ 고대면 ⇒ 석문면(삼봉) ⇒ 왜목마을
[태안, 서산에서 ]
대산읍 ⇒ 대호방조제 ⇒ 왜목마을

주변정보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